KIAF SEOUL 2022

KIAF SEOUL 2022

Booth: S05

September 3 (Sat.) – 6 (Tue.) 2022

COEX Hall A
Grand Ballroom,
513, Yeongdong-daero, Gangnam-gu, SEOUL

Artists
Backside works.



Backside works.

“서브컬처 소녀” 2022 Mixed-media 120×91cm


[실재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분명히 존재하는 그녀 (히로인)]

믹스 서브컬처 아트(mixed subculture art)(자칭)를 내거는 현대미술 작가. 페인트, 실크 스크린, 지크레 그리고 스티커 등 온갖 재료를 사용하여 상상 속의 주인공을 캔버스에 탄생시킨다.

서브컬처(subculture)중에서도 일본의 오타쿠 문화와 스트리트 문화(street culture)를 존경하고 작품도 그들과 친화성이 높고 일본 애니메이션이나 만화, 그래피티 아트(graffiti art)등의 방법을 선호하여 펜화와 스프레이 페인트기법을 주로 사용하며 이런 기법은 그의 주특기이다.

컨셉은 「히로인」.

작품 속에 묘사되는 주인공은 스토리를 갖게한다. 그녀들을 존재시키기 위해 상세한 스토리의 제작하는 것부터 작가의 작품 제작은 시작된다.
그냥 귀여운 멋진 여자를 그릴 생각은 없다. 보는 사람을 “주인공”이라고 파악 주인공과 함께 이야기를 구축하는 존재 “히로인”을 그리고 싶다.
그런 신념으로 그리고있다.

시장의 움직임과 예술가와 예술 작품의 가치 기준 평론가의 논평 등 마성의 논리에서 이루어지는 예술의 세계.

Backside works. 말한다

“그런 건 내가 아닌 다른이가 하면 돼. 내가 해야 할 일은 오로지 하나. 히로인을 당신의 곁으로 보내는 일 입니다.”


【She may not exist, but she certainly is a heroine】

Contemporary artist with mixed subculture art.
The artist, who is based in Fukuoka, was influenced by subcultures such as anime and manga in the 1980s and 1990s.
Using everything from canvas painting, silkscreen, giclee, and stickers, Backside works. creates mixed-media contemporary art and draws heroines in the imagination on canvas.

Backside works. is also an admirer of Japanese otaku culture and street culture among other subcultures, and has a strong affinity with them, preferring techniques such as Japanese animation, manga, and graffiti art, and excels at pen and spray painting.

The concept is “Heroine”.

The heroines in the works have a story to tell. To make them exist, the story has to be created in detail.
I don’t want to just draw cute, fashionable girls. I want to portray heroines who construct a story together with the protagonist, considering the viewer as the “protagonist.
I draw with this conviction.
The art world is built on a magical logic of market movements, artists’ and artworks’ value standards, and critics’ opinions.

Backside works. says

“All I have to do is one thing. Bring the “Heroine” to you.”